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검은 세단안에서 8분 동안 애태웠을 때


세월호 유가족들은 8일, 800일도 아닌 

1,000일이 넘는 낮과 밤을 애태웠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법의 심판을 피하기 위해

7시간 동안 조서를 꼼꼼히 살피면서


정작 참사 당일 7시간 동안 대통령이

무엇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답이 없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괴감을 느낀다며 거짓 눈물을 흘릴 때

세월호 유가족들은 슬픈 눈물을 흘려야 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매일 전속 미용사를 불러

머리를 올리고 있을 때

세월호 유가족들은

매일 노란 리본을 올려야 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송로버섯과 샥스핀을 먹고 있을 때

세월호 유가족들은 생전에 아이들이 좋아한 음식을

팽목항에 놔둔 채 바라보아야 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집무실도 안 나오고 관저에 있을 때

세월호 유가족들은 차디찬 시멘트 바닥에서

'유족충' 이라는 악의적 왜곡에 시달리며 노숙해야 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직후

"반드시 진실은 밝혀진다" 라고 했을 때

정작 세월호는 왜 침몰했고, 단 한 명도 구조하지 못한 이유에 대한

진실에는 답이 없었습니다.


지난 3년간 감감 무소식이던 세월호 인양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되자 마자 올라왔습니다.

이제 남은 일은 단 하나,

진실을 끌어올리고 그 책임을 물을 때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바꿈, 세상을 바꾸는 꿈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