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통수를 치는걸까, 


이 글을 처음 쓰기로 마음을 먹고서 맨 처음 든 생각이다. 프리랜서 PD인 내가 지금까지 이 일을 계속 할 수 있도록 이끌어줬던 고마운 선배들 중 대부분은 공채 선배들이다. 일을 하면서 느꼈던 구조적인 문제들의 화살이 새삼 선배들을 향하게 느껴 질까봐 걱정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들은 알 수 없는, 혹은 이미 모두가 알고 있는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후배 PD가 아닌 프리랜서 PD의 입장에서 말이다.


이 일을 시작하고서 프리랜서 선배에게 처음 들은 조언은 바로 '생존 법칙'이었다. '적어도 3년은 일에 미쳐서 해야 하고, 어떻게 하면 다른 사람들을 이길 수 있을지에 대해서만 고민해라 ' 방송이란 무엇이고, 교양 PD는 어떻게 일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조언을 기대했다면 내가 너무 순수하고 무지했던 것일까. 세상에 대한 일침을 하기도 하고 가슴 찡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드는 이 곳 방송국, 그것도 교양프로그램을 만드는 곳에서 처음 드는 조언이 생존법칙이라니..이제 막 사회에 뛰어든 내게는 매우 잔인하게 들렸다. 하지만 5년차를 바라보고 있는 지금, 그 조언은 선배의 경험 속에서 우러난 뼈있는 조언이었음을 느낀다. 어느 직장이야 안 그렇겠냐만들, 방송국의 구조는 그야말로 살아남는 자들만이 계속해서 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PD가 되기 위해서는 크게 몇 가지의 경로가 있다. 각 방송사의 공개 채용을 통한 입사, 외주 제작사에 입사, 혹은 방송국내 파견직으로 입사를 하는 방법. 정확한 수치는 알 수 없지만 대부분의 방송국이 외주 제작사와 파견직, 프리랜서가 절반 이상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생각보다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별로 없다. 그래서 나는 꼭 어딘가 가서 나를 소개할 때 '프리랜서 PD'임을 밝힌다. 그냥 PD라고만 이야기하면 공채라고 받아들일 때가 많아서 PD가 맞지만 뭔가 속인 것 같은 느낌에 바로 소개를 덧붙인다. 이 세 가지를 환경에 비유를 해보자면 공채는 안정적인 집, 파견직은 비닐하우스, 외주 제작사는 야생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자주 든다. (물론 모두 각자의 장단점 과 고충이 있다.)


나는 파견직으로 처음 방송 일을 시작했다. 어떤 이들은 파견직이 무슨 비닐하우스냐 더 열악하다 라고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내겐 4대보험이라는 것이 적용되고 1년 이상 일하고 나면 퇴직금을 주는 최소한의 보호막이 존재한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하지만 정말 중간에 파견업체에서 가져가는 돈은 화가 날 정도로 많다. 예를 들어 본사에서 내게 200만원을 주면 그중에 6,70만원 가량을 파견회사에서 가져갔다. 이와중에 명절되면 10만원의 보너스나 햄세트를 받아들고서 좋아했던 내 모습이 스스로도 참 씁쓸할 때가 많았다.


나 같은 경우는 2년 동안의 계약 기간을 끝내고 개인 사업자를 등록해 지금은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그 다음 외주제작사, 외주가 야생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모두가 공감할 거다. 외주제작사는 본사와 계약을 해서 제작비를 받고서 그 비용에 맞춰서 프로그램을 제작한다. 그 제작비에는 진행비, 교통비, 인건비 모든 것이 들어간다. 본사에서 일을 하면 배차를 받아서 PD가 직접 운전을 하지 않아도 되지만 외주 제작사에서는 PD가 스스로 운전을 하며 취재를 다닌다. 때에 따라서는 배차를 받기도 하지만 그건 정말 배차가 필요한 경우에만 그렇고 대부분은 운전을 해서 다닌다. 직업 특성상 지방 여기저기를 다녀야할 때도 5시간 가까이 운전을 하고 와서 바로 편집을 하고 다음날은 방송을 내보는 경우도 많다. 웬만한 체력이 아니고서는 버티는 것 자체가 힘들다. 먹는 것도 자유롭지 않다. 심한 제작사의 경우에는 제작비를 아끼기 위해서 식비를 줄이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우스갯 소리로 어느 제작사에는 냉장고에 음료수가 많이 들어있다는게 그 회사가 복지가 좋다는 예의 하나로 이야기되기도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외주제작사들은 다른 제작사에게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 끊임없이 경쟁한다. 좋은 컨텐츠를 제작해야하면서도 제작비의 여건이 여의치 않으면 그에 맞게 가장 최고의 퀄리티를 내기 위해서 노력해야한다. 본사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넉넉하지 않은 제작비에서 최상의 결과물을 내기 위해서 죽어나는 것은 결국 현장에서 일하는 피디, 작가, 제작진들이다.


다시 이야기의 처음으로 돌아가서, 이러한 상황 속에서 프리랜서 PD인 나는 어떻게 해야 여기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방송을 하기위해서 밤샘은 기본이다. 집에 다녀오는 시간이 아까워서 편집실에서 잠을 청하고 씻을 시간이 없어서 잠자는 시간이나 밥먹는 시간을 맞바꿔야 할 때가 태반이다. 주말에 내 시간을 가진다는 것은 방송 스케줄이 따라주지 않는 한 거의 불가능할 때가 많고, 쉬는 날에도 갑자기 취재를 가야할 일이 생기면 바로 취재를 나가야 한다. 밤 11시에 퇴근하는 게 일찍 퇴근한다고 주변의 부러움을 살 정도다. 이런 상황을 우선은 처음에 버티는 사람이 이기는 거다. 어느 정도의 수준이 지나서 버티는 사람만 남았을 때는 실력으로 경쟁한다. 프리랜서 PD도 각자 개인 사업자이기 때문에 작은 외주 제작사라고 볼 수 있다. 우리는 철처하게 평가받는 존재다. 여러명의 프리랜서 중에서 나만의 강점이 있어야 한다. 동료, 선 후배 할 것 없이 모든 사람들과의 경쟁을 끊임없이 해나가야 한다.


정말 김빠지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각 방송사마다 공채로 입사했을 때 처음으로 받는 연봉에 대한 기사였다. 그 중에 최고 많은 연봉은 5100만원. 4년차인 나의 연봉은 2600만원이다.(주급 50만원으로 비슷한 연차의 동료들과 비교했을 때(주급 5~60만원 선) 보통 수준의 연봉이다) 저 금액을 듣는 순간 어떻게든 아등바등 버텨보려고 했었던 스스로의 모습이 허무하게 느껴졌다. 직원과 같은 수준을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이제 막 입사한 사람과 4년차인 나의 연봉이 거의 두 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니 힘이 빠질 수밖에 없다. 물론 나의 실력을 높여서 부르는 게 값인 상황이 되면 저 차이가 줄어들 수 있겠지만 이 레일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는 게 자꾸만 스스로를 지치게 만든다. 같은 공간에서 방송을 만들기 위해 같이 밤을 새고, 노동을 하지만 그에 비해서 임금의 차이가 크다는 것은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글을 쓰면서 조심하려고 했던 부분은 프리랜서 PD와 상관없이 어느 직종에서도 존재하는 일을 나에게만 특정된 것처럼 쓰지 않으려고 노력했는데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났는지는 모르겠다. 내가 가장 하고 싶은 이야기는 하나다. 프리랜서이더라도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일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에 상응하는 임금과 함께. 끝으로 오늘도 치열하게 살고 있는 모든 PD들에게 지치지 말고 힘내보자는 말을 건네며 마무리를 하려한다. 오늘도 화이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바꿈, 세상을 바꾸는 꿈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