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길지영 (바꿈 청년네트워크 ㅣ 마이티프로게임단 엔터테인먼트 대표)


한국의 e스포츠 문화적, 경제적 파급효과는 대단하다. 1990년 후반 온라인 게임의 인기로 인하여 e스포츠는 게임 산업에 활력을 일으키로 성장의 발판에 큰 기여를 했다. 스타크래프트1,2 , 리그 오브 레전드,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등 많은 게임 종목에서 한국은 단연 세계 최고 정상자리에 오르면서 한국의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 2016년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세계 게임인의 축제 블리즈컨에서도 스타크래프트2,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 오버워치가 한국 선수들이 3종목에 1위를 석권했다. 또한 LOL 2016년 월드 챔피언십에서도 1위는 작년에 이어 또 한국팀이였다.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의 e스포츠 시장은 과거에 비해 점점 불안정하며 주체별로 명확한 비즈니스 모델이 정립 되어 있지 않고 e스포츠의 구성 주체들이 활성화에 대한 필요성은 모두 공감하지만 실질적으로 확대되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반 스포츠에 비하여 e스포츠 리그에 대한 시청과 콘텐츠 소비에 대한 인식도가 낮고 스폰서이 유입 또한 e스포츠에 대한 투자 가치에 인식 부재가 크다.

 

이렇게 취약한 환경에서도 우리나라는 전세계 프로게이머들중 단연 많은 게임 종목에서 선수들이 최정상에 위치해 있지만 스타급 프로게이머들도 현재 해외 진출을 하며 많은 인재가 떠나는 상황이 발생 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상상할수 없을 만큼의 연봉과 복지를 보장받고 중국으로 이적을 하고 처음부터 중국 데뷔를 하는 프로게이머도 상당하다.

 

현재 중국 정부에서는 e스포츠를 정부 사업으로 보고 앞으로 확대 하기 위해서 기업 및 프로게임단에게 2만평의 부지와 금전적 지원을 한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고 실제로 중국 기업들과의 미팅을 하며 e스포츠 트레이닝 센터의 정부지원 방침을 들었다. 현재 중국의 많은 기업에서는 한국 선수, 감독, 코치 영입에 열을 올리며 한국의 트레이닝 노하우와 시스템을 중국에 도입시키기 위해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그로 인해 프로게이머들이 해외진출을 하며 비자, 계약서, 수익, 팀내의 징계 등 문제들도 생기고 있다. 대부분 해외진출 어린 프로게이머 선수들들이 현재 관광비자로 출국을 하며 계약에 관한 문제들도 어디에 도움을 받을수 있는곳이 없고 체계도 잡혀 있는 않은 실정이다.

 

e스포츠 종주국으로서 한국은 내실화를 이룰 수 있게 하는 지원 및 정책 방안이 다소 부족한 상황이고 게임을 중독, 마약이라며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과 규제 등 새로운 산업적 활성화는 커녕 정부에서나 협회에서나 방관하는 부분이 안타깝다.

 

이 상태로 시간이 흐르면 한국은 더 이상 e스포츠 강국이 될 수 없다. 현재 국내의 e스포츠 산업의 실태의 파악하고 진단하여 앞으로의 수익 모델을 구축하고 e스포츠 종주국으로써의 위상과 산업이 활성화 될수있도록 선수 보호와 경기력 유지, 한국 e스포츠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도 법적, 제도적인 보완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e스포츠가 다른 스포츠와는 다르게 E(인터넷)스포츠이기 때문에 그것에 맞는 정식 교육제도와 정부의 정책 사업, 아마추어 육성 사업 등 e스포츠의 발전을 위한 체계와 구단이 지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단, 미디어, 후원기업, 게임 제작사, 소비자들이 힘을 합쳐 적극적으로 정부의 기반 마련될수 있도록 제안이 필요한 실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바꿈, 세상을 바꾸는 꿈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